‘뱀파이어 탐정’ 오정세, 3색 매력 ‘의리+수사+패셔니스타’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OCN 제공

‘뱀파이어 탐정’에 출연하는 오정세가 다양한 매력으로 안방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22일 오전 OCN ‘뱀파이어 탐정'(극본 유영선, 연출 김가람) 측은 극중 탐정 용구형 역할을 맡은 오정세의 다채로운 매력을 예고했다.

‘뱀파이어 탐정’ 측에 따르면 오정세가 연기할 용구형은 윤산(이준)의 비밀을 지켜주는 의리파 탐정이다. 범죄 수사에 있어서는 베테랑 수사 감을 자랑하지만 연애에서는 허당기 가득한 모태솔로 캐릭터다. 특히 오정세는 화려한 정장룩으로 패셔니스타의 면모를 뽐낼 전망이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오정세는 “용구형은 복합적인 매력이 있다. 패션이든 놀이가 됐든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자기 일인 탐정 일을 즐길 줄 아는 인물이다”라고 자신의 캐릭터를 설명한 바 있다. CJ E&M 이승훈 PD는 “배우 오정세는 오래전부터 함께 꼭 한 번 작품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한 배우였다. ‘뱀파이어 탐정’ 속 용구형은 적재적소에 무게감을 맞춰주는 인물인데, 오정세를 만나 더욱 매력적인 캐릭터로 재탄생됐다”며 “오정세의 액션, 로맨스, 탐정 추리 등 다양한 연기가 총망라될 예정”이라고 극찬했다.

오정세가 출연하는 ‘뱀파이어 탐정’은 오는 27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OC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