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또 오해영’으로 대박 이어가나…대본 리딩 현장 공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또 오해영 대본리딩 1

‘또 오해영’의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tvN ‘또 오해영’(극본 박해영, 연출 송현욱) 측은 지난 13일 서울 상암동 CJ E&M 센터에서 대본 리딩을 진행했다. 이날 대본 리딩 현장에는 에릭, 서현진을 비롯해 전혜빈, 예지원, 김지석, 이재윤, 허영지, 권수현 등 주요 배우들이 참석했다.

이날 대본 리딩에 앞서 박해영 작가는 “첫 방송보다 떨리는 게 첫 대본 리딩이다. 배우부터 스태프들까지 몸도 마음도 즐겁게 작업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연출을 맡은 송현욱 감독은 “대본이 무척 재미있어서 기대된다. 뻔하지 않고 재미있고 공감 가는 드라마가 되길 바란다”며 “드라마 시놉시스에 ‘지금까지 살아왔던 방법대로 살 수는 없다. 감정이나 숨기면서 비겁하게 살 수는 없다. 한 번도 느껴보지 못했던 감정의 해갈을 느껴보리라’라는 말이 인상적이었다. 시청자들에게 ‘또 오해영’을 통해 한 번도 느껴보지 못했던 감정의 해갈을 선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본격적인 대본 리딩이 시작되자 배우들은 실제 촬영을 방불케 할 만큼 각자의 배역에 몰입해 진지하면서도 열의에 찬 연기를 보여주었다. 박도경으로 분한 에릭은 미래를 볼 수 있는 능력을 지닌 캐릭터의 매력을 120% 끌어올리며 감탄을 자아냈다. 잘난 동명이인 때문에 인생이 꼬인 오해영 역의 서현진은 여주인공의 엉뚱 발랄한 매력을 살리며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했다. 에릭과 서현진은 대본 리딩에서부터 가슴 두근거리게 하는 남다른 케미를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대본 리딩을 마친 에릭은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연기하겠다. 촬영 마지막까지 건강하게, 드라마의 분위기처럼 생글생글한 분위기를 이어갔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고, 서현진은 “이렇게 공감가는 배역과 스토리, 그리고 좋은 동료 배우들과 만나게 돼 무척이나 영광스럽고 기쁘다. 다들 웃는 얼굴로 빨리 촬영 현장에서 만나고 싶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 오해영’은 동명이인 잘난 오해영(전혜빈) 때문에 인생이 꼬인 여자 오해영(서현진)과 미래를 볼 수 있는 능력을 지닌 남자 박도경(에릭) 사이에서 벌어지는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피리 부는 사나이’ 후속으로 오는 5월 첫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