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21살 차이 예비부부의 고민 “오해 속상해”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에 21살 차이 예비부부가 등장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이하 안녕하세요)’에서는 결혼을 앞둔 26살 예비신부와 47살 예비신랑이 등장해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예비신부는 “나이 차 많이 나는 남편으로 사람들에게 오해를 받는다. 사람들이 아빠와 딸이 아니냐고 묻는다”라고 고민을 얘기했다. 예비신부는 “남편도 덩달아 죄인이 된 것처럼 행동한다. 나에게 미안해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예비남편은 “행복하게 결혼 준비하다가도 사람들의 오해 때문에 죄의식을 느낄 때가 많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어 예비신부는 “중년의 멋을 좋아한다”고 남편에 대한 애정을 내비쳐 눈길을 끌었다.

이날 ‘안녕하세요’는 시청률 5.1%(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시청률 2위를 차지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안녕하세요’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