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리부는 사나이’ 신하균, 김종수 배후자로 의심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피리부는 사나이'

‘피리부는 사나이’ 신하균이 김종수를 배후자로 의심하기 시작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피리부는 사나이'(극본 류용재, 연출 김홍선) 5회에서는 양청장(김종수)을 의심하는 주성찬(신하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주성찬은 자문 위원직 박탈한다는 징계에 항의하기 위해 양청장에게 찾아갔다. 주성찬은 징계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했지만, 양청장은 주성찬을 비난하기만 했다. 주성찬은 “오정학(성동일) 팀장님 녹음기에 담겨 있던 내용 청장님이 지우신 거 아니냐”라고 양청장을 피리부는 사나이의 배후자로 의심하기 시작했다.

이어 주성찬은 확신에 가득 찬 표정으로 방을 빠져나왔고 양청장은 어디론가 전화를 걸어 “아무래도 주성찬이 눈치를 챈 것 같다”고 말해 의심을 더했다. 주성찬은 바로 윤희성(유준상)을 만나 “오 팀장 녹취록 지운 놈이 피리부는 사나이가 아닐 수도 있다”며, “그 내용에 양청장 약점이 들어있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tvN ‘피리부는 사나이’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