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흔들림 없는 월화극 시청률 1위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육룡이 나르샤

‘육룡이 나르샤’가 시청률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22일 오전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1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신경수) 49회는 시청률 16.2%(전국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의 자리를 지켜냈다.

지난 49회 방송에서는 이방원(유아인)을 구하기 위해 여섯 번째 용으로 각성한 무사 무휼(윤균상)의 모습이 그려졌다. 종영을 한 회 앞두고 육룡이 모두 각성한 가운데, ‘육룡이 나르샤’가 어떤 마침표를 찍을 것인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동시간대 전파를 탄 MBC ‘화려한 유혹’은 11.9%를, KBS2 ‘베이비시터’는 3.2%를 기록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