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 유재석 “과거 여친 선물 위해 공사장 알바, 몸이 남아나질 않아”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2016-03-21 23;54;02-vert
‘동상이몽’ 유재석이 과거 알바 경험을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에서는 백수인 아빠를 대신해 집안의 생계를 책임지는 딸의 일상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는 술독에 빠진 백수 아빠와 아빠를 대신해 힘들게 생계를 책임지는 딸의 사연이 소개됐다.

유재석은 “친구들과 공사 현장에서 알바를 한 적이 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원래 고등학생은 안 받아주는데…”라며 “여자친구 선물을 사기 위해 알바를 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근데 사실 딱 하루 일하고 몸이 남아나질 않았다”라고 말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SBS ‘동상이몽’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