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리부는 사나이’ 조윤희, 신하균 비난 “위기협상관으로 자격 없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피리

‘피리부는 사나이’ 조윤희가 신하균과 갈등을 빚었다.

21일 방송된 tvN ‘피리부는 사나이’에서는 여명하(조윤희)가 주성찬(신하균)을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이날 여명하는 “저는 주성찬씨가 위기협상관으로 자격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사람 목숨 구하는 일에는 관심이 없습니다. 위기협상팀은 도구일 뿐, 자기의 목적을 위해서 이용한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주성찬은 “결국 더 큰 피해를 막자고 한 일이다”라며 “내가 못할짓이라도 했냐”고 발끈했다. 주성찬은 이 일로 위기협상팀 자문 위원에서 물러나게 됐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tvN ‘피리부는 사나이’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