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전미선 “변요한, 어차피 이 나라에서 살기 어렵다”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393166_190434_4528
‘육룡이 나르샤’ 전미선이 정안군 죽음의 원인을 변요한에게 돌렸다.

21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연출 신경수 극본 김영현, 박상연)에서는 무명(전미선)이 이방지(변요한)가 정안군을 죽였다고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무명(전미선) 은 안석환(육산 선생)에게 “정안군은 이방지가 죽인 걸로 하겠습니다. 이방원과 정도전(김명민)은 치열한 권력다툼을 하다가 결국 호위무사가 복수를 위해 서로를 죽이는 것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입니다”고 선언했다.

이어 그녀는 “어차피 이방지는 이 나라에서 살기 어렵습니다. 한을 풀게하고 다른 나라에서 살게 해줘야죠”라고 덧붙였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