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제시, 이찬오 미트볼 요리 맛보고 “입에서 녹는다” 극찬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제시

‘냉장고를 부탁해’ 이찬오 셰프와 김풍 작가가 제시의 냉장고 속 재료를 가지고 요리 대결을 펼첬다.

21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이찬오 셰프와 김풍 작가가 프리스타일 요리 대결을 진행했다.

이날 제시는 이찬오 셰프의 미트볼 요리를 맛본 후 “일단은 짧게 말하면 너무 맛있다. 내 스타일이다. 너무 부드럽고 설명하기 힘든 맛이다. 입에서 그냥 녹는다”고 극찬했다.

이어 제시는 김풍의 초콜릿 피자 요리를 맛보고 “소스가 달긴한데 빵이랑 먹으니까 발란스가 맞는다”며 “맛있다”고 평가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