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배우’ 감독 “극중 설강식=설경구+송강호+최민식, 조합한 이름”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석민우 감독
윤제문이 연기한 대배우 설강식의 이름과 관련된 비하인드가 밝혀졌다.

21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석민우 감독과 배우 오달수 이경영 윤제문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대배우’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석민우 감독은 “설강식은 설경구, 송강호, 최민식, 세 분의 이름을 따서 만든 캐릭터 이름이 맞다. 대배우를 상징할 수 있는 이름이 필요했다. 그러다보니 현재 충무로를 대표하는 실제 배우들의 이름을 조합해 봤다. 설강식이 부르기 쉬워서 그렇게 지었다”고 전했다.

‘대배우’는 20년째 대학로에서 연극만 하던 장성필(오달수)이 새로운 꿈을 좇아 영화계에 도전하며 겪는 이야기를 담은 휴먼 코미디. 3월 30일 개봉.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