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배우’ 오달수 “무명 시절의 내 모습, 많이 떠올라”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조슬기

오달수가 ‘대배우’를 처음 접했을 때를 떠올렸다.

21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석민우 감독과 배우 오달수 이경영 윤제문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대배우’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극중 무명배우 장성필을 연기한 오달수는 이날 “시나리오를 처음 보는데 많은 부분에서 옛날 생각이 났다. 썩 기쁘지는 않았다. 닮았다고 해서 무조건 좋은 건 아니니까”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장성필처럼 독한 마음을 가지고 생활했다면, 나도 좋은 배우가 될 수 있었을 텐데”라며 “나는 연기하는 게 마냥 좋아서 살았다. 장성필과 성격은 많이 다른 것 같다”고 전했다.

‘대배우’는 20년째 대학로에서 연극만 하던 장성필(오달수)이 새로운 꿈을 좇아 영화계에 도전하며 겪는 이야기를 담은 휴먼 코미디. 3월 30일 개봉.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