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배우’ 이경영 “깐느박 연기하며, 박찬욱 감독 향한 존경심 생겨”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이경영

이경영이 박찬욱 감독을 언급했다.

21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석민우 감독과 배우 오달수 이경영 윤제문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대배우’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극중 이경영이 연기한 깐느박 감독을 여러모로 박찬욱 감독을 연상시키는 인물.

이에 이경영은 “박찬욱 감독과는 ‘비오는 날의 수채화’와 ‘삼인조’ 때 인연이 있다. 그때의 기억을 끌어와서 연기했고, 오랜 시간 박찬욱 감독과 함께 작업해 온 석민우 감독님에게 물어보면서 연기했다”고 전했다.

이어 “기본적으로는 박찬욱 감독을 닮으려고 하지 않았다. 이 영화를 하면서 다시 한 번 박찬욱 감독에 대한 존경심이 생겼다. 현장을 대하는 그 분의 신사적이고 철학적인 태도를 많이 느끼는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대배우’는 20년째 대학로에서 연극만 하던 장성필(오달수)이 새로운 꿈을 좇아 영화계에 도전하며 겪는 이야기를 담은 휴먼 코미디. 3월 30일 개봉.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