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배우’ 이경영 “현재, 나의 대배우는 오달수다”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이경영

이경영이 생각하는 대배우란?

21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석민우 감독과 배우 오달수 이경영 윤제문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대배우’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극중 깐느박 감독을 연기한 이경영은 이날 “지구상 그 어떤 배우도 자기 이름 앞에 대배우라는 수식어를 붙일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의를 내리자면, 연기를 그만두는 순간까지 카메라 앞에서 영화를 사랑하고 연기를 사랑하는 게 대배우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나의 대배우는 오달수다. 대배우라고 쓰고 오달수라 읽기도 했다”고 덧붙여 현장을 훈훈하게 했다.

‘대배우’는 20년째 대학로에서 연극만 하던 장성필(오달수)이 새로운 꿈을 좇아 영화계에 도전하며 겪는 이야기를 담은 휴먼 코미디. 3월 30일 개봉.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