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 육중완 “기타 잡고 여자 끊인 적 없어” 자신감 폭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슈가맨 육중완

밴드 장미여관의 육중완이 연애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오는 22일 방송될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이하 슈가맨)’에는 쌈디&그레이와 장미여관이 쇼맨으로 출연해 역주행송 대결을 펼친다.

개성 강한 비주얼의 쇼맨의 등장에 MC들은 “쌈디와 그레이가 클럽 분위기라면, 장미여관은 나이트클럽이다“라며 두 팀의 상반된 이미지를 언급했다.

폭발적인 랩스킬과 중저음의 보이스, 잘생긴 외모로 잘 알려진 쌈디는 “힙합계 외모 상위권에 속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20대엔 1등도 해봤다”고 답했다. 그는 팬들이 매기는 외모 순위에서 탑에 속했다며 자부심을 내비쳤다. 그러나 쌈디는 “30대 이후부터는 내가 내려가고 그레이가 올라가더라”며 아쉬움을 보였다. MC들은 육중완과 나란히 자리한 그레이를 보며 “육중완 마사지가 있다. 얼굴이 상대적으로 작아 보이고 잘생겨 보인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스스로 비주얼밴드임을 자청하는 장미여관의 육중완은 “기타를 치기 전에는 한 번도 연애를 못 해봤지만, 기타를 잡고 나서는 여자가 끊이지 않았다”며 꽃미남 힙합 뮤지션에게 밀리지 않는 자신감을 보여 더욱 이목을 집중시켰다는 후문이다.

‘투유프로젝트-슈가맨’은 22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