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라디오 말실수? 답답하면 PD·작가가 정리할 것”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2016032114405977780

김흥국이 화제의 ‘김흥국 어록’에 대한 솔직한 속내를 전했다.

김흥국은 21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2016 SBS 라디오 봄 개편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화제의 ‘김흥국 어록’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DJ로 라디오를 진행하면서  ‘거미라도 될 걸 그랬어’, ‘터보의 시버 러버(사이버 러버)’, ‘우클라(UCLA)’, ‘방탄조끼(방탄소년단)’등 주옥 같은 어록을 남긴 바 있는 김흥국은 “생방송 때 왜 그랬는지 지금까지도 모른다”며 “왜 지금까지 그렇게 많은 사랑을 받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학생들이 인터넷에서 내 어록을 즐기는 모양이다”라고 인기 요인을 분석한 김흥국은 “답답하면 PD, 작가들이 들어와서 자기들이 정리하겠지, 방송은 즐거워야 한다”며 “‘털어야 산다’에 와서 매일 털지, 매일 실수를 할지는 모르겠지만 2시간 진행을 하면서 짜여진 대로 잘 안할 것 같다. 봉만대 감독이 날 만나서 힘들 것 같다”고 계속될 ‘김흥국 어록’ 탄생을 예고했다.

김흥국은 봉만대 감독과 함께 하는 ‘김흥국 봉만대의 털어야 산다’로 러브FM의 오후 4시를 책임진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