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빈부터 송혜교까지, 악성 루머에 맞선 스타들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시계방향으로 유빈, 송혜교, 신세경, 남보라, 강소라

여자 연예인들이 루머에 맞서 싸우기 시작했다.

얼마 전 여가수 C양의 성매매 사실이 알려지며 연예계는 ‘성매매 루머’에 몸살을 앓게 됐다. C양을 중심으로 형성된 루머는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했고, 급기야 여자 연예인들의 이름이 거론된 ‘리스트’ 형식의 ‘찌라시’까지 퍼지게 됐다. 허무맹랑한 루머였지만, 연예 뉴스에서 거듭 거론되는 C양의 행보와 사실처럼 상세한 찌라시는 ‘혹시?’라는 의구심을 들게 했다. 금방 지나갈 작은 바람일 줄 알았던 루머는 태풍처럼 불어났고 결국 여자 연예인들에게 지울 수 없는 상처를 남겼다.

여자 연예인들은 자신을 괴롭히는 루머를 더 이상 참지 않기로 했다. 시작은 그룹 원더걸스 유빈이었다. 유빈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19일 “유빈과 그의 가족은 여성으로서 받아들이기 힘든 악성 루머로 인해 힘들어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루머를 생성, 유포, 확대 재생산하는 이들에 대해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빈의 용기 있는 결단이 모범이 된 것일까. 이후 달샤벳 수빈, 스피카 양지원 등이 차례로 루머에 대한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배우들 역시 악랄한 루머에 대해 좌시하지 않기로 했다. 21일 오전 강소라는 소속사 윌 엔터테인먼트 측을 통해 “해당 루머에 적시된 내용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확인된 내용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증권가 찌라시’라는 이름 아래 무차별적으로 배포, 재생산되고 있는 현 상황을 더 이상 좌시하지 않으려 한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같은 소속사인 남보라 역시 “근거 없는 루머가 불특정 다수에게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현 상황에 유감을 표하는 바이다”라며 “이번 사건으로 인해 유포된 글이 배우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가 된 것은 물론, 명예를 훼손했다고 판단하여 검찰을 통해 최초 유포자를 발본색원해 엄중한 처벌을 요청할 예정이다”라고 루머 처단에 나섰다.

신세경은 같은 날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을 통해 “루머와 악성 댓글이 유명 연기자가 겪게 되는 유명세라고는 하나 이번 악성 루머는 그 정도와 내용이 한 여성으로서 감당하기 힘든 매우 악의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이 악성 루머는 연기자 본인은 물론 가족과 소속사 그리고 신세경 배우를 사랑해주시는 많은 팬 여러분까지 힘들게 하며 분노케 하고 있다”며, “악성 루머 유포자들에 대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피해에 따른 고통과 대응 방침에 대해 알렸다.

또 다른 ‘찌라시 루머’의 피해자인 송혜교 역시 강경한 태도를 내비쳤다. 송혜교는 지난 2013년, 찌라시 루머에 대해 한 차례 강경 대응을 펼친 바 있었다. 당시 송혜교 측은 스폰서 루머를 퍼트린 혐의로 24명을 약식 기소했으며 검찰의 사실이 아니라는 판결을 받았다. 그러나 한 번 퍼진 루머는 사라지지 않고 3년이란 긴 시간 동안 그를 괴롭혔다. 이와 같은 루머에 송혜교 측은 21일 공식 입장을 통해 “이미 허위 사실임이 입증된 사건이다. 3년이 지난 지금, 다시 이런 루머를 재생산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이미 해당 루머를 퍼트린 일부 네티즌을 고소한 상태며, 최초 유포자를 찾기 위한 수사도 의뢰했다. 스폰서 루머에 대해서는 절대 선처 없을 것”이라고 다시 한 번 못을 박았다.

아이돌 그룹 멤버부터 배우까지, 모두가 지독한 루머에 칼을 빼 들었다. 여자 연예인들이 루머에 참지 않고 맞서기로 한 이상, 이들의 결단력 있는 행동이 ‘루머’라는 악행을 밀어내는 계기가 될 수 있길 바란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텐아시아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