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 ‘복면가왕’ 출연 소감 “내 목소리 기억해줘서 감사”

[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미나

가수 미나가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전했다.

미나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복면가왕’으로 오랜만에 한국 무대에 서게 돼서 무척 행복했어요. 예상 외로 제 목소리 기억해주시고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했어요. 앞으로 더 노력하는 미나가 될게요. 늘 응원해 주셔서 고맙습니다”라는 글을 게재,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와 함께 미나는 MBC ‘일밤-복면가왕’ 대기실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미나는 긴 생머리를 늘어뜨린 채 카메라를 향해 미소 짓고 있다.

미나는 지난 20일 방송된 ‘복면가왕’에 ‘혼저옵서예’로 출연해 가창력을 뽐냈다. 이날 미나는 “중국 활동을 오래 했다. 그러다 보니 국내 무대가 그리워졌다”면서 “앞으로 한국 활동도 많이 할 예정이다. 노력하는 미나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미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