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유아인-신세경, 칼 든 무사들에 포위 ‘위기일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육룡이나르샤 유아인 신세경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과 신세경에게 칼날이 날아든다.

SBS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신경수) 측은 21일 위기에 처한 이방원(유아인)과 분이(신세경)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지난 48회 방송 끝에 공개된 예고의 한 장면이다. 이방원과 분이는 정체를 알 수 없는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있다. 이들은 모두 손에 칼을 쥐고 있으며, 금방이라도 이방원에게 달려들 듯 일촉즉발의 대치 자세를 취하고 있다. 지금까지 수많은 위기를 뛰어넘어온 이방원이 이번에는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방원이 곁에 서 있는 분이의 모습 또한 눈길을 끈다. 이방원이 일으킨 왕자의 난으로 정도전이 죽었고, 갑분(이초희) 등 분이를 따르는 많은 반촌인들이 고통을 겪었다. 자연스럽게 이방원과의 거리도 멀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 분이가 이방원의 곁에 있는 이유가 무엇인지, 이들에게 닥친 위기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육룡이 나르샤’ 49회는 2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