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다섯’ 안우연, ‘썸남’부터 ‘나쁜 남자’까지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아이가 다섯' 안우연

배우 안우연이 ‘아이가 다섯’서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안우연은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아이가 다섯'(극본 정현정, 연출 김정규)에서 ‘썸남’부터 ‘나쁜 남자’까지 다양한 모습을 선보였다.

지난 방송에서 태민(안우연)은 극 중 진주(임수향)에게 “너 내 여자친구 해”라는 돌직구 고백과 함께 ‘꿀 떨어지는 눈빛’으로 ‘썸남’의 정석을 보여줬다. 또한, 태민은 진주에게 “여유가 아니라 백프로 확신. 너 나한테 호감 있어. 나랑 사귀기 싫은 게 아니라 밀당 중”이라고 말해 여심을 흔들었다.

반면, 태민은 자신을 짝사랑하는 연태(신혜선)에게는 마음을 몰라주는 등 의도치 않게 상처를 주면서 ‘나쁜남자’의 면모를 과시하기도 했다. 진주와의 알콩달콩한 모습과 연태에게는 무심한 태민의 대조된 모습이 눈길을 끈다.

‘아이가 다섯’은 매주 토, 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2 ‘아이가 다섯’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