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이돌’ 우주소녀, 신인 패기로 ‘3배속 안무’ 도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주간아이돌 우주소녀

걸그룹 우주소녀가 3배속 안무에 도전한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는 씨스타의 동생그룹 우주소녀가 출연한다.

‘주간아이돌’에서 여자친구와 레드벨벳이 2배속 안무로 화제를 모은 가운데 신인 걸그룹 우주소녀가 2배속을 뛰어넘는 3배속 안무를 준비했다고 예고했다. MC 데프콘은 “너무 무리하는 것 아닌가. 이러다가 다음에 출연하는 팀은 4배속까지 준비해올 것 같다”라며 걱정 어린 시선을 보냈지만, 우주소녀 멤버들은 3배속 댄스 성공을 자신하며 신인다운 패기를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이날 우주소녀는 데뷔곡 ‘모모모(MO MO MO)’에 맞춰 2배속 안무는 물론 3배속 안무까지 선보였다. 특히 막내 다영은 좌중을 압도하는 표정연기로 3배속 핵심 인물로 떠올라, 단독 3배속 안무까지 보여줬다고 한다.

또한 우주소녀는 방탄소년단, 인피니트, 슈퍼주니어 등 칼군무로 유명한 보이그룹들의 안무를 완벽 커버하며 차세대 댄스돌 자리를 예약했다.

우주소녀의 3배속 댄스는 오는 23일 오후 6시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에브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