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전설’ 래리 칼튼, 4년 만에 단독 내한 공연 개최

[텐아시아=이은호 기자]래리 칼튼

전설의 재즈기타리스트 래리 칼튼이 4년 만에 한국을 찾는다.

래리 칼튼은 오는 4월 26일 서울 서초동 한전아트센터에서 내한 공연을 개최하고 국내 관객들과 만난다. 밴드는 퀸텟 편성으로, 클로스 피셔(Claus Fischer, 베이스), 진 코예(Gene Coye, 드럼), 제시 밀리너(Jesse Milliner, 키보드), 브랜든 필즈(Brandon Fields, 색소폰) 등 정상급 연주자들이 함께할 예정이다.

래리 칼튼은 연주곡 ‘룸 335(Room 335)’의 원곡자로, 재즈 프로젝트 그룹 포플레이(Fourplay)의 2대 기타리스트로 활동하며 전세계적으로 사랑받았다. 그래미상 4차례 수상, 19회 노미네이트 등 놀라운 기록을 가졌으며, 빌리 조엘, 바브라 스트라이젠드, 존 레논, 마이클 잭슨 등 수 많은 유명 뮤지션들과도 호흡을 맞췄다.

4년 만에 개최되는 래리 칼튼의 단독 내한 공연은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 가능하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유앤아이 커뮤니케이션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