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김 뮤직 다큐 ‘마마 돈 워리’, 실제 이야기로 감동 선사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샘김

싱어송라이터 샘김이 뮤직다큐로 자신의 실제 이야기를 공개했다.

샘김은 지난 18일 네이버 안테나뮤직 TV캐스트를 통해 데뷔 음반 ‘마이 네임 이즈 샘(My Name Is SAM)’ 타이틀곡 ‘마마 돈 워리(mama don’t worry)’의 동명 다큐를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공개직후 눈물을 흘렸다는 댓글이 속출하며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감동적인 사연이 게재되기도 했다.

‘마마 돈 워리’는 샘김이 지난 2013년 15세 나이에 SBS ‘K팝스타3’에 출연하기 위해 홀로 한국행을 선택한 이후에 처음으로 엄마를 생각하며 직접 지은 노래다. 안테나뮤직은 어려운 형편 때문에 한국에 오지 못하는 샘김의 부모님에게 직접 음악을 들려주기 위해 서프라이즈 쇼케이스를 개최한다. 부모와 아들의 극적인 상봉을 위해 샘김에게 철저히 비밀을 지키고, 어느 날 갑자기 대표 유희열이 샘김을 미국으로 납치하듯 시작된 쇼케이스 여행기가 뮤직 다큐에 담겼다.

한국과 미국 LA 현지를 오가며 촬영된 ‘마마 돈 워리’의 뮤직다큐는 자신의 삶을 음악으로 녹여 낸 어린 싱어송라이터의 성장기를 담담하게 그려냈다. 샘김의 부모님과 동생들에 대한 절절한 마음이 드러났다.

샘김의 신곡 ‘마마 돈 워리’는 ‘연락도 잘 안하는 멍청한 우리 아들 잘 지내니’라는 엄마의 편지글에 대한 샘김의 답장으로 구성돼 있다. 멀리 떨어져 있는 가족에 대한 애끓는 그리움을 담은 ‘마마 돈 워리’는 ‘엄마의 마음, 아빠의 마음 어디 있어도 다 똑같애. 할머니의 맘, 할아버지의 맘 어디 있어도 다 똑같애. 쏘 마마 돈 워리’ 라는 단순하지만 행복을 그리는 가사다.

뮤직다큐는 샘김의 데뷔음반 수록곡을 주제로 타이틀곡인 ‘마마 돈 워리’에 이어 ‘시애틀(seattle)’, ‘유어송(your song)’까지 총 3편이 순차적으로 공개된다. 18세 싱어송라이터 샘김과 가족, 그리고 안테나의 이야기까지 두루 담으며 1편의 감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샘김의 데뷔 음반은 총 두 번에 걸쳐서 발매된다. 첫 번째 파트인 ‘마이 네임 이즈 샘’은 서정적인 멜로디를 기반으로 샘김만의 감성적인 스토리텔링을 담았다.

샘김의 데뷔 음반 첫 번째 파트는 28일 공개된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안테나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