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밤>, “ ‘나가수’와 ‘1박 2일’ 정면 승부 결정되지 않았다”

<일밤>, “ ‘나가수’와 ‘1박 2일’ 정면 승부 결정되지 않았다”
MBC ‘나는 가수다’ (이하 ‘나가수’)의 편성 시간대를 놓고 MBC 측이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나가수’는 의 첫 코너로 5시 25분에 방송이 시작된다. 이는 KBS ‘남자의 자격’과 같은 시간대로, ‘나가수’와 일요일 오후 예능의 최강자 ‘1박 2일’은 방송 시간대가 겹치기는 하지만 정면 승부라고 보기엔 무리가 있었다.

이에 대해 오랜만에 에 생기를 불어넣어준 ‘나가수’가 ‘1박2일’의 시간대로 편성을 옮길 것이라는 추측이 이어졌고, ‘나가수’의 연출자 신정수 PD 또한 “시간대를 옮기는 것을 고민 중”이라고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 특히 지난 3일 ‘나가수’만 155분 특별 편성된 의 시청률이 의외로 ‘1박 2일‘에 대해 선전하면서 MBC 역시 보다 긍정적으로 시간대 변화에 대해 고민한 것으로 알려졌다. ‘집드림’이 10일 첫 방송 되는만큼 이번 주는 ‘나가수’가 방송 시간대를 옮길 수 있는 가장 좋은 때이기도 하다.

때문에 8일 일부 언론에서 이번 주 10일 ‘나가수’가 ‘1박2일’의 시간대로 옮겨 편성된다고 보도되었으나, 이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사항으로 전해졌다. ‘집드림’의 연출자 김준현 PD는 “5시에 방송되는건 이고, ‘집드림’이 처음 시작하는 프로그램이라 이번주만 특별히 25분 당겨서 방송하는 것이다. 하지만 ‘집드림’이 앞에 방송될지, 뒤에 방송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미 편집은 다 마친 상태이므로 앞뒤 순서를 바꾸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 아마 토요일 저녁이 되어서야 편성이 정해질 것 같다”고 말했다. ‘나가수’가 ‘1박2일’의 방송 시간대로 옮길 가능성이 없는건 아니지만, 여전히 아무 것도 정해지지 않았다는 것. 또한 ‘나가수’만 특별 편성된 이 최근 의 시청률을 0.1%P 차로 따라잡기는 했지만 의 시청률이 ‘1박2일’만의 단독 시청률은 아니다. 여기에 ‘나가수’는 최근 임재범이나 이소라가 탈락하며 화제성면에서 주춤한 부분도 있다. 10일, MBC는 어떤 선택을 할까.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