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윤철 비대위 대표 “BIFF 레드카펫 보이콧, 감독들 여론 같을 것”

[텐아시아=정시우 기자]공동대표 정윤철

부산시가 부산국제영화제의 자율성을 인정하지 않을 경우, 영화인들은 모두 레드카펫을 보이콧 할까.

‘부산국제영화제 지키기 범 영화인 비상대책위원회’가 21일 오전 11시 한국프레스센터 20층 프레스클럽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국제영화제 독립성과 자율성 훼손에 대한 입장을 전달했다.

이날 비대위 측은 “부산시가 영화제의 자율성을 계속 부정한다면, 영화인들은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참가를 전면 부정할 것이다”라고 강력한 의견을 피력했다. 이어 “화인들이 없는 부산국제영화제라는 끔찍한 일은 상상조차 하고 싶지 않다”면서도 “하지만 부산시가 계속 영화인들의 중재 노력을 외부 불순 세력의 개입이라고 모욕한다면 더 이상 부산국제영화제에 발을 디딜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모든 영화인들은 각 단체별로 총의를 거쳐 2016년 부산국제영화제 참석을 거부하는 보이콧을 강력히 결의할 것”이라며 “전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부산의 레드카펫은 20년만에 텅 비게 될 것이다. 전국 관객도 뚝 끊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우필름 대표 이준동

이날 자리에 참석한 이준동 대표는 “명백한 것은 부산국제영화제의 독립성이 보장되지 않는 상황에서 우리 영화인들이 레드카펫을 밟는 일은 전혀 없을 것”이라고 다시금 강조했다.

그렇다면, 이 사안에 영화인들이 모두 합의가 된 것일까.

이에 정윤철 감독은 “집행부 차원에서는 결의가 됐다. 해당 문제의 투표는 당연히 해야 할 것이다. 하지만 지금 감독들의 여론이나 지금까지 참아왔던 여러 가지 감정들을 볼 때, 그 결과는 당연히 하나로 나올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고영재 대표는 “임시총회가 이뤄질 수 있느냐의 판단 여부가 적어도 이달 안에 정해질 것이다. 임시총회의 날짜는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공동대표 고영재

그러면서 그는 “서병수 부산시장 본인도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에서 사퇴하려면 이는 정관을 바꾸지 않으면 해결할 수 없다”며 “이제는 서병수 시장이 입장을 밝힐 차례다. 우리가 영화제 조직위원장이 아니기 때문에 이는 서병수 시장에게 넘어갔다. 그분이 독립성을 어떻게 할 것인가에 입장을 밝히는 순간 우리의 향후 행동이 달려있다”고 주장했다.

부산시와 집행위원회의 갈등은 서병수 부산시장이 2014년 10월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다이빙벨’ 상영 중단을 요구하면서 시작됐다. 양쪽 갈등은 서 시장이 지난달 조직위원장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히고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 임기도 지난달 끝나면서 일단락되는 듯했으나, 정관개정 문제로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