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멋진 날’ 세븐틴, ‘가불의 늪’에 빠졌다…험난한 여정 예고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세븐틴 어느 멋진 날

그룹 세븐틴이 빚더미에 올랐다.

21일 오후 6시 방송되는 MBC뮤직 ‘세븐틴의 어느 멋진 날, 13소년 표류기’에서는 청산도로 1박 2일 여정을 떠난 세븐틴의 행복한 전복 채취 원정기가 그려진다.

이날 전복 채취 작업을 위해 전남 완도군 청산도로 떠난 원정대 멤버 정한, 조슈아, 원우, 승관, 디노는 제작진으로부터 ‘청산도의 법칙’을 제안 받았다. 제안의 내용은 ‘섬에서는 모든 것이 자유이지만, 사용한 돈은 모조리 빚으로 쌓인다’는 것. 단 1초의 고민도 없이 제작진의 제안을 받아들인 멤버들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가불의 늪’에 빠졌다. 세븐틴은 며칠 동안 먹지 못했던 과자를 비롯해 라면, 탄산음료 등을 폭풍 흡입하며 행복한 자유 시간을 만끽했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순식간에 거액의 빚더미에 오른 멤버들은 누군가의 차에 실려 어디론가 끌려갔다. 그러나 멤버들은 어디로 가는지, 무엇을 해야 하는지도 모르는 상황에서도 “이럴 줄 알았으면 더 먹을 걸 그랬다”라고 말해 제작진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가불의 늪에 빠진 세븐틴 멤버들의 이야기는 21일 오후 6시 MBC뮤직, MBC에브리원에서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