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보라 측 “찌라시 유감, 씻을 수 없는 상처”(공식입장)

남보라

지난 주말 원더걸스 유빈과 달샤벳 수빈 측이 강력한 법적 대응을 밝힌 가운데 배우 남보라, 강소라 소속사 역시 소속 배우 관련 악성 루머에 검경 수사을 의뢰, 엄중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남보라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 측은 21일 오전 “유포되고 있는 악성 루머(속칭 찌라시)에 명시된 남보라씨 관련 내용들은 명백한 허위사실임에도 불구하고 불특정 다수에게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현 상황에 유감을 표하는 바다”라고 전했다.

이어 “당사는 이번 사건으로 인해 유포된 글이 배우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가 된 것은 물론, 명예를 훼손했다고 판단해 경, 검찰에 수사를 의뢰해 최초 유포자를 발본색원해 엄중한 처벌을 요청할 예정”이라면서 “또한, 해당 글을 추가로 유포하거나 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어떠한 협의나 선처 없이 강경한 대응으로 일관할 것을 알려드린다”고 강경대응 입장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윌엔터는 “공인이라는 이유만으로, 더 이상 무분별한 루머에 희생당하는 일이 없도록 많은 분들의 이해와 배려를 부탁 드린다”고 설명했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