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은, 포도어즈와 전속 계약…고아성·배성우와 한솥밥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밀회'의 김혜은, 그녀가 못다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배우 김혜은이 고아성, 배성우 등과 한솥밥을 먹는다.

포도어즈엔터테인먼트는 21일 김혜은과의 전속 계약 사실을 발표했다.

기상캐스터 출신인 김혜은은 연기자로 변신, 배우로 안정적인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다. KBS ‘착하지 않은 여자들’, MBC ‘트라이앵글’, JTBC ‘밀회’, 영화 ‘남자가 사랑할 때’, ‘범죄와의 전쟁’ 등 수많은 작품에 출연하며 서구적인 외모와 개성 강한 연기로 사랑받고 있는 김혜은은 포도어즈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으로 한층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겠다는 각오다. 포도어즈엔터테인먼트에는 고아성, 배성우, 이시언 등이 소속돼 있다.
포도어즈엔터테인먼트 측은 “김혜은이 탄탄한 연기내공을 바탕으로 장르에 구애받지 않고 다양한 연기변신을 보여줄 수 있는 배우라 영입을 망설이지 않았다”며 “체계적인 매니지먼트 시스템을 바탕으로 마음껏 연기활동을 펼칠 수 있게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김혜은은 MBC 새 월화드라마 ‘몬스터’에서 야망을 지닌 황지수 역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간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텐아시아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