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소라, 유빈·수빈·양지원 이어 성매매 악성 루머 ‘강경대응’ 예고(공식입장)

조슬기

‘연예인 성매매’ 사건이 걸그룹 멤버들과 여배우들을 향한 악성 루머로 번지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의 발 빠른 대응이 이어지고 있다.

21일 강소라 소속사인 윌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최근 SNS와 인터넷을 통해 무분별하게 확산 중인 강소라 관련 악성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소속사 측은 “최근 온라인 및 SNS, 메신저 어플리케이션을 중심으로 유포된 배우 강소라씨 관련 악성 루머와 관련 당사의 공식 입장을 전달 드립니다”라고 전한 후 “해당 루머에 적시된 내용은 전혀 사실무근으로, 확인된 내용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증권가 찌라시’라는 이름 아래 무차별적으로 배포, 재생산되고 있는 현 상황을 더 이상 좌시하지 않으려 합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윌엔터테인먼트는 강소라씨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것은 물론, 여성으로서 쉽게 치유되기 힘든 상처를 준 악성 루머 최초 유포자 및 추가 유포자를 경찰 수사를 의뢰해 법적인 책임을 물을 예정입니다. 또한, 계속하여 근거 없는 루머를 확산, 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법적 강경 대응을 펼칠 것을 알려드립니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윌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연예인이 공인이라는 이유로 근거 없는 악성 루머에 이용당하고 상처를 받는 일이 없기를 바라며, 이 같은 범죄 행위에 지속적으로 강력한 대응에 나설 것을 다시 한번 알려드리는 바입니다”라고 경고했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