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로 여배우 기근?…‘헤어화’ 한효주x‘가족계획’ 김혜수x‘덕혜옹주’ 손예진이 온다

[텐아시아=정시우 기자]해어화여배우 기근 현상이 심각한 스크린. 올해엔 여배우들의 활발한 활약을 볼 수 있을까.

‘해어화’ 한효주-천우희부터 ‘가족계획’ 김혜수와 ‘덕혜옹주’ 손예진까지, 대한민국 내로라하는 여배우들이 강렬한 여성 캐릭터로 출격을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먼저 제34회, 제35회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연이어 수상한 청룡의 주인공, 한효주와 천우희가 올 봄 ‘해어화’를 통해 가수를 꿈꾸는 마지막 기생으로 돌아왔다. 영화 ‘해어화’는 1943년 비운의 시대, 최고의 가수를 꿈꿨던 마지막 기생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작품. ‘해어화’란 ‘말을 이해하는 꽃’이라는 뜻으로, 기생이자 예인을 일컫는다.

영화 ‘뷰티 인사이드’ ‘반창꼬’ ‘광해, 왕이 된 남자’ 등에서 청순한 매력을 보여 온 한효주는 극중 정가의 명인이자 최고의 예인 소율 역을 맡아 수준 높은 정가 실력을 뽐낼 예정이다. 가수를 꿈꾸는 마지막 기생의 모습으로 순수함과 도발적인 매력을 자유자재로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영화 ‘한공주’에서 탁월한 연기력을 인정받은 천우희는 극중 마음을 울리는 목소리를 지닌 연희 역을 맡아 애절한 노래와 심도 깊은 감정 연기를 선보일 예정. 특히 한효주와 천우희는 극중 경성 제일 기생학교 ‘대성권번’에서 빼어난 미모와 월등한 실력을 자랑하던 둘도 없는 친구이자 어긋난 운명의 길을 걷게 되는 사이로 만나 치열한 연기 대결을 펼칠 것으로 더욱 기대를 고조시킨다.
가족계획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시그널’에서 큰 사랑을 받은 김혜수는 ‘가족계획’으로 돌아온다. ‘가족계획’은 모든 것을 다 가진 여배우 주연(김혜수)이 자신에게 없는 가족을 만들기 위해 기상천외한 계획을 세우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김혜수는 드라마 ‘시그널’의 강인한 형사의 모습에서 벗어나 귀엽고 발랄한 매력을 선보일 것으로 눈길을 끈다.
덕혜옹주

영화 ‘덕혜옹주’에는 손예진이 있다. 허진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 ‘덕혜옹주’는 조선의 마지막 황녀 덕혜옹주와 그녀를 지키고자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 손예진은 실존인물이자 마지막 황녀인 덕혜옹주 역으로 1930년대와 60년대를 오갈 예정이다. 손예진의 ‘덕혜옹주’ 출연은 ‘외출’ 이후 허진호 감독과 10년만에 다시 만난 것이라 화제다. 덕혜옹주를 고국으로 데려가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 독립운동가 김장한 역은 탄탄한 연기력과 다채로운 매력의 믿고 보는 배우 박해일이 맡았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영화 스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