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 후속 ‘집드림’, 자극적인 경쟁은 없다

‘신입사원’ 후속  ‘집드림’,  자극적인 경쟁은 없다
MBC 의 새코너 ‘집드림’이 10일 첫방송된다. ‘집드림’은 내 집 장만을 원하는 일반인 가족들이 퀴즈 형식의 토너먼트를 거쳐 집을 얻는 프로그램. 지난 6월 6일부터 20일까지 15일 간 참가 신청을 받아 신청한 2,412 가족 중 16가족이 선정돼 토너먼트를 펼친다.

‘집드림’ 연출을 맡은 김준현PD는 8일 기자들과 함께 한 자리에서 “우리 사회에서 부의 증식 수단으로 여겨지는 집이라는 것의 역할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었다”면서 “가족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공간으로서의 역할을 재조명하고 싶다”고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2,412 가족 중 16가족을 선정한 기준에 대해서 제작진은 강학중 가정경영연구소장, 고선주 전 중앙건강가정지원센터장, 박정윤 중앙대 가족복지학과 교수 등 7명의 가족선정위원회가 신청 사연의 진정성과 가족간의 친목도, 가정의 경제적 상황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김준현 PD는 “무조건 가난하다고 해서 뽑지 않았다. 집을 관리하고 유지할 수 있는지도 어느 정도 감안했다. 지금도 화목하고, 행복하지만 집이 없어서 곤란한 가족들을 선정했다. 집만 주어진다면 정말 더 행복해질 수 있는 가족들이다”고 전했다.

이어 김준현 PD는 “이미 인생에서 고난과 시련을 이겨낸 가족들이다. 아무리 집을 준다고 해도 방송에서 그 분들께 또 고난과 시련을 강요하고 싶지 않다”면서 “그럼에도 현재 집이 필요하신 분들이라 충분한 긴장감을 줄 수 있을 것이다. 또한 가족들이 단합해야만 집을 얻을 수 있게 프로그램을 만들 것이다. 그런 모습들이 주는 재미가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집드림’은 임성훈이 MC를 맡아 해외의 주거 환경 등에 관한 퀴즈를 진행하며 김구라, 이경실이 함께 진행한다. 퀴즈 진행을 돕는 퀴즈자문단으로는 문희준, 안선영, 2PM 택연, 의 이원복 교수 그리고 이번에 선정된 가족에게 선물되는 집의 설계를 맡은 건축가 이현욱 소장이 함께한다.

사진 제공. MBC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