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이경규, 본격 ‘눕방송’ 시작..”진정 원했던 방송”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경규

방송인 이경규가 방송 중 드러누웠다.

이경규는 19일 오후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출연, 갓 태어난 강아지 분양에 나섰다.

그는 이날 애완견 뿌꾸의 새끼들을 소개, “이름을 지어달라”고 요청했다.

이경규는 “생명의 존엄성에 대한 방송이다. 귀엽지 않느냐”를 연발했다. 특히 “지쳐보인다”는 말에 본격적으로 바닥에 누워 방송을 이어갔다.

이경규는 “진정 원했던 방송”이라고 말했고, 네티즌들은 “우리 아버지 같다”, “눕방송인가”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