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다섯’ 임수향, 집에서 쫓겨나 사돈댁으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아이가다섯

‘아이가 다섯’ 속 임수향이 집에서 쫓겨났다.

19일 오후 방송된 KBS2 ‘아이가 다섯'(극본 정현정, 연출 김정규)에서는 대학 졸업이 미뤄진 사실을 들킨 진주(임수향)의 모습이 담겼다.

옥순(송옥숙), 민호(최정우)는 이날 진주의 대학 졸업이 1년 미뤄진 사실을 알았다. 충격에 휩싸인 채 진주를 집에서 내쫓고, 그는 상태(안재욱)의 도움을 받아 사돈댁으로 향했다.

상태의 전화를 받은 연태(신혜선)는 이 사실을 신욱(장용), 미숙(박혜숙)에게 알리며 “곧 우리 집에 올 것”이라고 웃음을 참지 못 했다.

그는 “남 안된 일에 왜그렇게 웃느냐”는 미숙의 말에도 “고소하다”고 연신 함박 미소를 지었다.

이후 진주가 도착했다. 민망해하는 그를 연태는 물론 신욱, 미숙 등 아무것도 모르는 것처럼 따뜻하게 맞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KBS2 ‘아이가 다섯’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