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MC민지, 지코를 만난 건 행운이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정준하

즉석에서 ‘무한도전’ 멤버들의 ‘랩 대결’이 벌어졌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힙합의 신(新)’ 특집 꾸며져, 정준하의 힙합 도전기를 담아냈다. 이날 정준하의 랩 선생님으로는 블락비 지코가 낙점, 그는 최선을 다해 ‘힙합’을 전수했다.

지코의 제안에 정준하는 ‘랩 네임’도 ‘MC민지’로 정했고, 버스 안에서 쓴 가사인 ‘버스 타요, 속이 타요’도 멋진 랩으로 완성했다.

이후 ‘무한도전’ 멤버들의 랩 대결이 펼쳐졌다. 즉석에서 가사를 썼고, 이를 랩으로 풀어낸 것. 하하와 박명수에 이어 광희는 “내 상대는 바로 나 자신”이라며 “나는 자연미남”이라고 외쳐 분위기를 달궜다.

다음은 랩을 통해 가능성을 보여준 유재석의 무대가 이어졌다. 그는 박명수는 상대로 지목, “여기는 우리의 무대 우리는 여기서 노는 광대, 사람들은 웃음을 기대 넌 근데 벽에 기대” 등 채찍과 당근을 번갈아 사용하며 라임 구성과 완벽한 메시지로 감탄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지코에게 “라임 체계가 가장 잘 갖춰져 있다”고 칭찬을 받았다.

끝으로 MC민지 정준하는 하하를 불러내 “러블리 MC민지”로 시작 “내가 언제 원하기라도 했냐. 무턱대로 무대 위에 올리고, 날 동물원의 원숭이로 만들고” 등 이번 도전의 계기가 된 하하를 향한 분노를 고스란히 드러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