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정준하 “일이 끝나도 불편한 마음..늘 안 좋은 상상”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정준하

“진짜 힘들었어요.”

방송인 정준하가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 도전’에 나서는 심경을 밝혔다.

정준하는 19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 “바쁘게 정신없이 살고 있지만, 녹화가 끝나면 마음이 편하지 않고 불편한 마음이 계속된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안 좋은 상상이 늘 머릿속에 있다. 정말 힘들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정준하는 이날 지난 ‘행운의 편지’ 특집에서 하하에게 받은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힙합 오디션에 참가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