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스캅2’ 김범, 차화연을 위한 피아노 연주 ‘직접 소화’

[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미세스캅2

‘미세스캅2’ 속 김범이 직접 피아노를 치고 노래를 부른 사연이 공개됐다.

김범은 지난 12일 방송된 SBS ‘미세스캅2′(극본 황주하, 연출 유인힉)에서 촤화연(서정미 역)을 위해 피아노를 연주했다.

그는 산울림의 2집(1978년) 수록곡이자 김창완식 발라드의 시작을 본격적으로 알린 곡 ‘둘이서’를 노래하며, 연주까지 겸했다. 무엇보다도 극중 로준의 노래부르는 설정에 김범은 감미로운 목소리로 소화해내 이목을 끌었다.

알고보니 김범은 어릴적부터 초등학교 졸업할 때까지 피아노를 배웠고, 그 실력을 드라마를 통해 발휘한 것.

현장 관계자는 “촬영장에 있던 어머니역 차화연뿐만 아니라, 유인식감독과 이길복 촬영감독을 포함한 스태프들과 바의 관계자들까지 흠뻑 빠져들게 했다. 이후 이는 후시녹음도 진행해 전파를 타면서 더욱 극적효과를 누릴 수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범은 날카로움과 부드러움을 동시에 겸비한 속을 알 수 없는 깊은 눈빛으로 신개념 악역 이로준역을 만들어 가고 있다”며 “이처럼 직접 피아노도 치면서 노래부르고, 영화 속 한니발처럼 형사놀이에 빠진 그의 행보를 계속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