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씨남정기’ 윤상현, 시청자 웃고 울린 신들린 연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윤상현

‘욱씨남정기’ 속 윤상현이 소심한 ‘을(乙)’의 현실을 실감 나게 표현, 몰입감 높은 연기로 호평을 얻었다.

지난 18일 첫 방송된 JTBC ‘욱씨남정기'(극본 주현, 연출 이형민)에서는 윤상현(남정기 역)이 이요원(옥다정 역) 회사와의 계약 성사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담겼다.

남정기는 자신의 실수로 러블리 코스메틱과 황금 화학 간 중대한 계약이 무산될 위기에 처하자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황금 화학 옥다정 팀장을 찾았다. 남정기는 호텔방 문을 열고 싸늘하게 자신을 바라보는 옥다정을 향해 고개를 숙이며 “결례를 범했다”고 사과했다. 이어 자신의 말을 들으려 하지 않는 옥다정을 향해 진심을 담아 회사 제품을 홍보하는데 애를 썼다.

하지만 옥다정의 반응은 변함없이 냉랭했다. 옥다정은 “내가 황금 화학에 제가 있는 한 러블리와 계약은 안 한다”고 단언하며 돌아섰고, 남정기가 “한 번만 더 검토해 달라”며 서류를 내밀자 뿌리쳤다. 남정기는 처참한 표정으로 땅에 떨어진 서류를 주워들었고, 옥다정은 여전히 분이 풀리지 않은 듯 “성희롱으로 고소하기 전에 당장 나가라”고 윽박질렀다. 남정기는 “염치없지만 눈치 안보고 할 말하겠다. 마지막이니까”라며 “회사 제품만을 봐 달라”고 진심의 호소를 전한 뒤 뒤돌아섰다.

남정기는 호텔을 채 빠져나가지도 못한 채 모퉁이에 앉아 눈물을 흘렸다. 누가 들을까 차마 소리도 내지 못하는, 속으로 삼키는 울음이었다. 연로한 아버지를 모시고 사는 아들, 철없는 동생을 둔 형, 자신만 바라보는 어린 아들을 둔 아버지까지, 삶의 무게를 잔뜩 짊어진 채 하루하루 힘겹게 살아가는 그가 참다못해 토해내는 서글픈 눈물 열연이 뜨거운 공감과 더불어 깊은 울림을 안겼다.

이날 방송에서 윤상현은 온몸을 던진 코믹 연기부터 공감을 불러오는 남정기 과장을 제 옷 입은 듯 완벽하게 소화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욱씨남정기’ 측은 “남정기 캐릭터에 대한 윤상현의 애착은 남다르다. 그가 캐릭터에 푹 빠져 만들어낸 소심하지만 따뜻한 남정기 과장의 웃고 울리는 스토리가 시청자들의 공감을 끌어낼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