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씨남정기’ 황찬성, 사고뭉치 ‘남봉기’로 변신..’능청+코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황찬성_욱씨남정기

사고뭉치 백수로 변신한 2PM 황찬성이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황찬성은 지난 18일 첫 방송된 JTBC ‘욱씨남정기'(극본 주현, 연출 이형민)에서 윤상현(남정기 역)의 철없는 동생 남봉기로 분해 안방극장 컴백을 알렸다.

남봉기는 ‘봉타민’이라는 애칭에 어울리게, 극 곳곳에 웃음 바이러스를 퍼뜨리며 작품에 재미를 더했다. 그는 이날 해가 중천에 뜰 때까지 늘어지게 자고 일어나서는 면허취소임에도 불구하고 몰래 형의 차를 끌고 외출을 감행했다.

카페에서 여자들과 시시껄렁한 농담을 나누며 웃고 떠드는 사이 도로변에 세워둔 차는 견인되고, 결국 형이자 이 시대의 대표 을(乙)인 윤상현에게 손을 벌려 범칙금을 지불했다. “견인으로 끌려 간 게 천운”이라고 속을 긁는 황찬성과 그런 그의 뒤통수를 가격하는 윤상현의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잔잔한 웃음을 선사했다.

이처럼 황찬성은 허풍과 너스레가 특기인 남봉기라는 캐릭터를 위화감 없이 소화하며 첫회부터 강한 인상을 남겼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JTBC ‘욱씨남정기’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