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청춘’ 쌍문동 4인방, 드디어 빅토리아 폭포 도착 ‘감탄의 연속’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빅토리아

‘꽃보다 청춘’ 쌍문동 4인방이 빅토리아 폭포에 도착했다.

18일 방송된 tvN ‘꽃보다 청춘-아프리카(이하 꽃청춘)’에서는 쌍문동 4인방이 나미비아 국경을 넘어 드디어 빅토리아 폭포에 도착했다.

이날 네 사람은 오랜 시간을 달려 빅토리아 폭포에 도착했다. 네 사람은 엄청난 광경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류준열은 “마지막 목적지다. 우리가 이걸 보려고 아프리카에 온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네 사람은 폭포에 더 가까이 다가갔고 끊임없이 감탄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tvN ‘꽃보다 청춘’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