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청춘’ 쌍문동 4인방, 아프리카 전통주 맛보고 ‘감탄’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청춘

‘꽃보다 청춘’ 쌍문동 4인방이 아프리카 전통주에 감탄했다.

18일 방송된 tvN ‘꽃보다 청춘-아프리카(이하 꽃청춘)’에서는 쌍문동 4인방이 제작진에게 받은 아프리카 전통주를 맛보고 감탄했다.

이날 3일 연속 저녁으로 바베큐만 먹은 쌍문동 4인방은 “이제 고기는 질린다. 회가 먹고싶다”고 말했다. 이에 제작진은 아프리카 전통주를 건냈다.

네 사람은 전통주를 맛보고 달달한 맛에 감탄했다. 안재홍은 “소세지랑 먹으면 진짜 맛있겠다”며 소세지와 전통주를 같이 맛봤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tvN ‘꽃보다 청춘’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