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청춘’ 안재홍 “냄비, 한국에 가져갈 것…추억이 될 것 같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안재홍

‘꽃보다 청춘’ 안재홍이 여행이 끝나가는 것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18일 방송된 tvN ‘꽃보다 청춘-아프리카(이하 꽃청춘)’에서는 안재홍이 여행이 끝나가는 것에 대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날 안재홍은 “이 냄비 한국에 가져갈거야. 추억이 될 것 같아”라고 말했다. 이에 류준열은 “나는 텐트 가져가야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안재홍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벌써 여행의 반이 지났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tvN ‘꽃보다 청춘’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