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씨남정기’ 윤상현, 이요원 소문 접해 “그렇게 남자를 밝힌다더라”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1458303278_1089997
‘욱씨남정기’ 윤상현이 이요원에 대한 소문을 접했다.

18일 방송된 JTBC ‘욱씨남정기'(연출 이형민, 극본 주현)에서는 남정기(윤상현)가 욱다정(이요원)에 관한 소문을 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자신의 셔츠를 실수로 찢은 남정기에게 욱한 욱다정은 그에게 “눈에는 눈 이에는 이”라며 그의 셔츠를 찢었다.

남정기는 빌딩 옥상 난간에 올라가 고단함을 토로하며, 자살을 결심했다. 하지만 박현우(권현상)가 그 모습을 보고 “뭐 하냐”고 물었고, 그는 “경치가 좋아서 그랬다”고 답했다.

박현우는 남정기에게“옥다정이 그렇게 남자를 밝힌다더라”라며 “덕분에 소파 승진을 했다고 하더라. 지금은 연하 킬러인데 식욕이 왕성하다고 소문이 자자하다”고 말했다.

이어 박현우는 “같이 일하면 호텔로 그렇게 불러낸다고 하더라”라고 했고, 이에 남정기는 한숨을 쉬며“이 사태를 해결할 수 있으면 뭐라도 하겠다”고 슬퍼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JTBC ‘욱씨남정기’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