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 윤소희, 이성민 뒷담화 하는 준호에 “할 말 있으면 앞에서 해라”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기억

‘기억’ 준호가 이성민에 대해 이야기 하다 윤소희에게 들켰다.

18일 방송된 tvN ‘기억'(연출 박찬홍, 극본 김지우)에서는 김제훈(송삼동)과 박태석(이성민)에 대해 뒷담화를 하던 정진(준호)이 봉선화(윤소희)에게 들켰다.

이날 김제훈은 정진에게 “박 변호사님 뭐 특별한 거 없어?”라고 물었다. 이에 정진은 “특별하긴 하지. 삼류 양아치야”라고 말했다.

그 때 봉선화가 등장했고, 김제훈은 놀라며 “혹시 들었어요?”라고 물었다. 이에 봉선화는 “박 변호사님 삼류 양아치라고 한거요? 정진 변호사님, 할 말 있으면 앞에서 하세요. 상사 뒤에서 씹는건 좀 양아치같네요””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tvN ‘기억’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