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 이성민, 준호에 “억울하면 사표쓰고 유가족 변호해” 단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기억

‘기억’ 이성민과 준호가 사건을 두고 대립했다.

18일 방송된 tvN ‘기억'(연출 박찬홍, 극본 김지우)에서는 박태석(이성민)과 정진(준호)가 의료사건 변호를 두고 대립했다.

이날 정진은 박태석에게 “명백한 의료 사고입니다. 멀쩡한 사람이 사망했어요. 유가족과 합의를 하는게…”라고 말했다. 이에 박태석은 “우리 클라이언트가 의뢰한 게 아니야”라고 답했다.

이어 박태석은 “너는 판사나 검사를 하지 왜 로펌에 들어왔냐”며 “억울하면 사표쓰고 유가족 변호해”락 단호하게 말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tvN ‘기억’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