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수영, 시각장애인 위한 자선 바자회 개최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수영x송자인

걸그룹 소녀시대 수영이 시각장애인을 돕기 위해 나선다.

수영은 19일 11시 30분부터 서울 삼성동 SM타운 코엑스 아티움 5층에서 자선 바자회 ‘비밍 이펙트(beaming effect)’를 개최한다.

이번 바자회에서는 수영과 송자인 디자이너가 콜라보레이션해 제작한 맨투맨 티셔츠와 에코백은 물론 수영을 비롯한 소녀시대 전 멤버의 친필 사인 물품 및 기부 애장품도 만나볼 수 있다.
바자회를 통한 수익금 전액은 ‘망막 세포 변색증’이라는 희귀 질환 환자들을 위한 실명퇴치운동본부에 기부돼 뜻 깊은 곳에 쓰인다.

수영은 이미 지난 2015년 2월에도 시각장애인 돕기 특별 바자회를 개최한 바 있다. 자신이 마련한 기증품과 많은 동료 연예인들이 후원한 물품의 판매 수익금을 실명퇴치운동본부에 기부하는 선행을 실천했다.

이날 행사에는 SM엔터테인먼트 직원들로 구성된 ‘스마일(SMile)’ 사회봉사단도 참여, 물품 판매 및 진행을 돕는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