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밥 백선생2’ 이종혁 아들 준수-탁수, 요리 시식자로 깜짝 등장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집밥 백선생 이종혁

배우 이종혁의 두 아들 준수와 탁수의 성장한 모습이 ‘집밥 백선생2’에서 공개된다.

18일 tvN ‘집밥 백선생2’ 측은 최근 새로운 제자들과 함께 첫 녹화를 마쳤다고 전했다. 어색한 분위기에서 첫 촬영을 시작한 백종원과 김국진, 이종혁, 장동민, 정준영은 어느새 ‘허세 코드’로 대동단결하며 스튜디오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무엇보다 이번 첫 녹화에선 새롭게 합류한 제자들의 사전 실력 테스트 영상이 공개돼 흥미를 더했다. 특히, 눈길을 끈 것은 배우 이종혁의 사전 테스트. “달걀로 요리하라”는 백선생의 미션을 받고 요리에 집중하고 있는 이종혁에게 그의 두 아들 준수와 탁수가 다가온 것이다. MBC ‘아빠 어디가’ 이후 방송에서는 볼 수 없었던 반가운 얼굴 준수와 탁수는 훌쩍 자란 모습으로 등장해 놀라움을 안겼다.

준수와 탁수는 이종혁의 사전 테스트 요리 시식자로 나서기도 했다. 자신감 넘치는 이종혁의 모습과는 달리 탁수는 시종일관 침묵을 지켰고 준수는 “모르겠어”라며 대놓고 아빠의 요리를 디스했다. 그러나 이종혁은 이런 아들들의 반응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아빠의 사랑을 넣어 만들었다. 아이들이 이렇게 기쁘게 먹는 맛에 요리하는 것 같다”고 말하는 등 억지로 훈훈한 장면을 연출해 준수의 비웃음을 사기도 했다.

오랜만에 방송에 모습을 드러낸 준수와 탁수가 어떤 모습으로 성장했을지, 또 허세로 가득한 이종혁의 테스트 결과는 어땠을지 오는 22일 첫 방송되는 ‘집밥 백선생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