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서강준 “조타, 석양같은 존재” 심장폭행 브로맨스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서강준 조타

‘정글의 법칙’ 서강준과 매드타운 조타의 ‘브로맨스’가 폭발한다.

SBS ‘정글의 법칙’ 제작진은 18일 서강준과 조타의 다정한 사진을 공개했다.

18일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인 통가(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서강준과 조타가 우정 이상의 진한 브로맨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동갑내기인 두 사람은 생존 첫날부터 급속도로 친해지며 혹독한 생존 환경에도 서로 의지하는 돈독한 우애를 과시한 바 있다. 특히 서강준과 조타는 커플 옷, 커플 팔찌 등 커플 아이템을 착용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식사 때마다 서로 먹여주고, 잠도 꼭 붙어서 자는 등 끈끈한 우정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조타는 “정글에서 강준이가 없었다면 생존할 수 없었을 것 같다. 많이 좋아한다”고 말했고, 서강준 역시 “정글에서 같이 있는 자체가 의지가 된다. 조타는 나에게 석양 같은 존재”라며 서로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훈남 커플’ 서강준-조타의 브로맨스는 18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인 통가’를 통해 공개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