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지-쏜애플 윤성현, 음악으로 만난 ‘홍대 청춘 커플’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박민지 윤성현

‘치즈인더트랩’으로 최근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배우 박민지와 인디 밴드 쏜애플의 윤성현이 약 1년째 열애 중이다.

박민지 측과 윤성현 측은 18일 텐아시아와의 통화에서 “박민지와 윤성현이 1년 넘게 교제 중이다”라고 밝혔다.

쏜애플의 소속사 해피로봇레코드 관계자는 “두 사람이 1년 넘게 교제하고 있다. 예쁜 시선으로 지켜봐달라”라고 말했고, 박민지의 소속사 열음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역시 “박민지와 윤성현이 지인 소개로 만나 1년 넘게 교제 중이다. 좋은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18일 한 매체의 보도로 열애 사실이 알려진 박민지와 윤성현은 연예계에서 공공연히 알려진 공개 커플.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는 박민지와 무대 위의 윤성현을 이어준 것은 바로 ‘음악’. 평소에도 인디 밴드 공연을 자주 관람하는 등 유명한 ‘록 마니아’인 박민지와 윤성현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음악을 매개체로 가까워졌고, 약 1년간 예쁜 사랑을 키워오고 있는 중이다. 두 사람은 함께 공연을 보러 다니거나, 홍대 인근에서 공개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자주 포착됐다. 또한 지인들에게 서로를 연인으로 소개하는 등 당당하게 열애 사실을 공개해 온 바 있다.

영화 ‘제니, 주노’ 등으로 잘 알려진 박민지는 최근 tvN 금토드라마 ‘치즈인더트랩’에서 홍설(김고은)의 친구 장보라 역으로 안방의 사랑을 받았다. 쏜애플은 보컬, 기타의 윤성현, 베이스 심재현, 드럽 방요셉으로 이뤄진 밴드로 지난 2010년 1집 앨범 ‘난 자꾸 말을 더듬고 잠드는 법도 잊었네’로 데뷔, ‘아지랑이’, ‘백치’, ‘매미는 비가 와도 운다’, ‘낯선 열대’ 등의 히트곡으로 인디신의 폭발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텐아시아 DB, 해피로봇레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