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이이경, 앞으로가 기대되지 말입니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태양의 후예 이이경

배우 이이경이 ‘태양의 후예’에서 눈에 띄는 존재감을 발휘했다.

이이경은 지난 17일 방송된 ‘태양의 후예’ 8회에서 색깔 있는 감정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아버지처럼 생각하던 남문철의 죽음을 안 뒤 처절하고, 서럽게 우는 이이경의 모습은 안방극장의 눈물샘을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군(이이경)은 지진으로 인해 무너져 내린 건물 안에 매몰됐다. 이치훈(온유)이 강군이 매몰된 곳으로 들어왔지만 갑자기 여진이 시작됐고, 이치훈은 겁에 질려 도망치듯 현장을 빠져나갔다. 다행히 이치훈의 구조 요청으로 강군의 생존과 위치가 파악돼 유시진(송중기)과 서대영(진구)이 강군을 구하기 위해 현장으로 뛰어들 수 있었다.

그러나 강군의 위기는 계속됐다. 잠시 서대영이 현장을 빠져나간 사이 탐욕에 휩싸인 진소장(조재윤)이 레미콘을 움직였고, 그로인해 갑자기 땅이 흔들리기 시작하며 건물이 무너졌다. 간신히 강군과 유시진은 목숨을 지켰고, 서대영이 구조할 때까지 두 사람은 대화를 이어갔다.

매몰된 현장에서 빠져 나온 강군은 아픈 몸을 이끌고 고반장(남문철)을 찾아 나섰다. 아버지처럼 늘 강군을 챙겨주던 고반장은 외국인 노동자를 구하기 위해 자신을 희생하고 죽음을 맞이한 뒤였다. 사망자 명단에서 고반장의 이름을 발견한 강군은 “망할 영감. 안전모 쓰면 산다며. 그래서 난 살았는데.. 처음으로 말 잘 들었는데.. 이러는 게 어딨냐고”라고 외치며 주저앉았다. 그리고 미친 듯이 울부짖으며 오열했다. 강군의 얼굴은 순간 복받쳐 흐르는 눈물로 얼룩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이경은 뚜렷한 존재감을 발휘하며, 시청자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매몰현장에서 죽음을 앞두고도 여유로운 모습을 보이거나, 송중기와 장난스럽게 대화를 이어가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순수하면서 나른한 말투 역시 ‘강군’의 캐릭터를 보여주는 대목이었다.

가장 돋보인 것은 예상을 뛰어넘는 감정 연기였다. 고반장의 죽음을 알고 오열하는 장면은 배우 이이경의 잠재력을 짐작케 했다. ‘태양의 후예’를 통해 깜짝 놀랄 존재감을 발휘한 이이경이 앞으로 배우로서 어떤 활약을 펼칠 것인지 기대를 모은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KBS2 ‘태양의 후예’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