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돌아봐’ 조우종, 송해-이경규와 ‘불편한’ 일본여행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나를 돌아봐 조우종 송해

조우종 아나운서의 괴로운 여행이 시작된다.

18일 방송되는 KBS2 ‘나를 돌아봐’에서는 일본여행을 떠난 송해·조우종 커플과 이경규의 이야기가 전파를 탄다.

이날 이경규는 송해와 조우종 몰래 공항에 도착, 여행에 합류했다. 이에 조우종은 “졸지에 두 형님을 모시게 됐다”며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경규는 일본여행 내내 조우종을 힘들게 했다. 일본에서의 운전이 처음인 조우종에게 이경규는 “답답하다”, “고속도로지만 30km 속도를 유지해라” 등 잔소리를 쏟아냈다.또, 그는 송해에게 “우종이보다는 일본 유학파 출신인 내가 더 낫다”며 조우종을 자극했다. 이를 지켜보던 송해 역시 “우종이 운전 때문에 몸이 오그라들었다”, “이렇게 계속 가야 되는 거라면 둘이 여행해라”고 말해 조우종을 곤란하게 만들었다.

‘나를 돌아봐’는 1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코엔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