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송중기, 이 시대의 ‘슈퍼 히어로’이지 말입니다

송중기

어디선가 누군가에 무슨 일이 생기면 나타나는 송중기이지 말입니다.

KBS2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유시진(송중기)이 위기 상황마다 나타나 문제를 해결해주며, 여심과 민심까지 구하는 ‘슈퍼 히어로’로 거듭났다.

방송 첫 회에서 송중기는 불량 서클에게 집단 구타를 당하고 있는 김민석(김기범 역)을 구해주었다.

이후에는 교통사고로 절벽에 걸쳐진 차 안에 갇힌 송혜교(강모연 역)를 찾아내 구출했고, 우르크에 지진이 발생했다는 소식을 접하고는 휴가도 반납한 채 한달음에 달려갔다.

지진 현장에서 인명 구조에 힘쓰는 것은 물론, 조재윤(진소장 역)의 위로 낙석이 떨어지자 그를 감싸 안아 대신 다치기도 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8회에서도 송중기는 발전소 매몰현장에 갇혀 있던 이이경(강민재 역)을 구조하기 위해 건물 안으로 들어갔고, 매몰현장이 또 한 번 붕괴되는 사고가 있었지만 온 몸으로 생존자를 보호해냈다.

지진이라는 재난 속에서 목숨을 건 인명 구조를 통해 생명의 존엄성과 인간애, 삶의 가치를 그려내며 뭉클한 감동을 선사한 것.

송중기의 구조는 여기에 그치지 않았다. 지진 매몰 현장에서 두 환자 중 한 명의 환자만 선택해 살려야 했던 송혜교를 죄책감에서 구해주었고, 위험했던 상황마다 특유의 농담으로 상대방의 걱정과 긴장감을 풀어주었다.

‘슈퍼 히어로’ 송중기의 다음 활약에 기대가 모인다.

김은영 인턴 기자 young@